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만사가 귀찮은 자의 단상
by 황진



[카페탐방] 조대 후문 'Cup Cake Story' Coffee Time

오늘의 카페탐방.
역시나 저의 활동반경인 조선대학교 후문너머에 위치한 'Cup Cake Story' 입니다.

분명 카페인데 뭔가 커피보단 컵케잌을 메인으로 운영하는 듯한 분위기가 흘러나오는 가게에요.

위치가 그닥 안좋은건 아닌데, 바로 옆 광주에서 유명한 카페인 '세렌딥'이 있어서인지..

손님이 있는걸 거의 못본거 같아요.. ^^;;


매장 외벽을 핑크색으로 마감해서인지 '남자출입금지' 라는 분위기가..


평소같으면 커피부터 마셔보겠지만, 오늘은 컵케잌이 땡긴 관계로 컵케잌만 먹었습니다.
(커피까지 사먹기엔 요즘 용돈이 없어서.. ㅠ)


매장에 진열된 컵케잌들..  죄다 맛있어보여서 고르기 힘들었..ㅠ

이곳의 컵케잌은 사장님의 수제작이라고 합니다.
컵케잌은 3,000원이고, 커피는 아메리카노 기준으로 2,500원부터 시작합니다.
모든 메뉴 테잌아웃 가능합니다.



보통 이런 리뷰하면 예쁜 테이블과 예쁜 그릇에 어여쁘게 담아 예쁘게 먹는 사진을 올리지만.
난 그런거 없이 손에 올려놓고 ㅋㅋㅋ


케잌 맛은 부드러운 빵과 너무 달지 않는 크림이 잘 조화를 이루었습니다.
가끔 사먹는 조각케잌처럼 빵이 퍽퍽하거나 그런 느낌은 없었습니다.
다만 아쉬운건, 좀 작다는 느낌이..
남자라서 그런건지.. 아님 배가 고플때 먹어서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그냥 한입에 흡수한것 같아요..;;
대식가인 저로선 매우 아쉬운 양.. ㅠ


다 먹고 보니 봉지안에 이런 나무 포크가...
손잡이의 스템프가 귀엽네요 ㅎㅎ
(스스로 별 5개를 준건가...)